뉴스/정보

뒤로가기
제목

확산세 심상치 않다…전문가들 최악의 상황 경고

작성자 바이러스파이터(ip:)

작성일 2021-02-19 09:32:49

조회 3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정세균 국무총리가 “설 연휴 이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고 판단했다.

19일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대형 병원을 비롯해 노동자들이 밀집한 생산 현장, 가족 모임 등 일상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계속되면서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문가들은 서둘러 확산세를 통제하지 못하면 최악의 상황이 올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현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해서 기민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며칠 전 경기도의 한 공장에서는 전체 직원의 3분의 2가 넘는 110여 명이 한꺼번에 감염된 사례가 발생했다”며 “대다수의 확진자가 외국인 노동자로, 일터와 기숙사에서 함께 지내면서 감염이 확산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미 보름 전 중대본 회의에서 외국인 노동자가 밀집한 일터나 지역을 미리미리 점검하고 선제검사 등 예방조치에 나서줄 것을 관계부처에 당부드린 바 있다”면서 “소관 부처에서 방역관리강화방안을 마련해서 추진 중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마는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그럴 듯한 대책보다는 빈틈없는 실천이 중요하다”며 “이번에 집단감염이 발생한 공장에서 일하고 있던 외국인 노동자 거의 대부분은 불법체류 상태였다는데 관계당국에서 이런 실태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은 정부로서 매우 뼈아픈 대목”이라고 목소리를 키웠다.

이에 “고용부와 법무부는 업무 소관을 떠나 모두 우리 일이라는 생각으로 심기일전해 주시고 외국인 밀집지역이나 사업장에 대한 방역관리를 한층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아울러 “이번 주부터 자율과 책임방역을 시행한 지 며칠 지나지 않아 확진자가 늘면서 많은 국민들께서 걱정하고 계십니다마는 자영업자들 사이에서 방역수칙을 스스로 실천하려는 노력이 시작되고 있어 희망적”이라며 “남대문이나 동대문 상인회에서는 소독과 체온측정 등 자율방역에 나섰고 헬스장 업주들의 온라인 카페에서는 거리두기 신고센터를 개설하는 등 지역별, 업종별로 자율방역이 조금씩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러한 작은 행동과 실천이 모여 지속 가능한 방역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각자의 위치에서 참여방역으로 힘을 모아주신다면 3차 유행의 마지막 고비도 충분히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김은지 기자(kej@joseilbo.com)

http://www.joseilbo.com/news/htmls/2021/02/20210219417400.html

첨부파일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확인 취소